이너게임을 이용한 오픈마루 스튜디오 상상기


마소 2월호 기사가 나왔다는 소식입니다. 개발자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회사. 오픈마루 스튜디오.

이런 기사를 링크하게된 이유는? 맞습니다. 제가 바로 이곳 오픈마루에 고용되어 2월 5일부터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오래전부터 일하고 싶어하던 곳이었는데, 막상 시작을 앞두고 있으니 어떤 설레임 같은 것이 느껴집니다. 새로운 생활을 하기 전에 맘가짐을 다지고 있는 중인데(이틀의 시간이긴하지만), 책도 읽으면서 맘가짐을 새롭게 해보는 시간을 가졌던지라 슬쩍 적어봅니다.

아직은 근무를 시작한 것이아니기 때문에 미리 상상의 나래를 펼쳐가는 글이라 몽상에 가깝지만 소식을 전한다는 의미에서 소식 분류입니다. ^^

예전에 영회님의 블로그에서 보았던 이너게임을 최근에 읽었습니다. 일전에 읽었던 “창조적습관“과 어찌보면 비슷한 느낌도 들지만 이너게임은 좀더 일하는 마음가짐에 몇몇 가지를 시도해 보고 싶을 정도로 당장 도움이 될만한 것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너게임
티머시 골웨이 지음, 최명돈 옮김/오즈컨설팅

‘이것을 해야 해’의 이면에 ‘이것을 하고 싶어’가 있는가? 아니면 너무나 오랫동안 진정한 자신을 잊고 살아온 결과 ‘이것을 하고 싶어’는 오직 상상이나 할 수 있는 아이디어에 불과하게 되었는가?

맞습니다. 이겁니다. 여러가지 변화의 시작을 알리는 소리는 이런 것이었던 것 같습니다. 항상 열심히 일하는 것은 같았습니다. 하지만 항상 뭔가가 빠져있다는 느낌을 가진적이 많았습니다. 어찌보면 상상하던 모든 것들을 지금 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곳, 내가 상상하는 모든 것들을 할 수 있는 곳, 그 상상이 내면 깊숙한 곳에서 우러나오는 ‘이것을 하고 싶어’가 존재하는 곳, 그런 곳이 아닐까 미리 잠시 생각해 보았습니다.

성과, 학습, 즐거움 이 세가지 요소의 관계는 정적이지 않고 동적이다. 마치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다. 자전거를 타기 위해서는 페달만 밟아서는 안 된다. 핸들로 방향을 잡아야 하며 균형을 잘 유지해야  한다. 동작을 어떻게 해야 한다고 배워도 소용이 없다. 말로 배울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움직임 안에서 느낌에 의해 동적인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위와 같은 요소들을 잘 조화시켜서 할 수 있을까? 약간 걱정도 되었습니다.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움직이면서 느낌을 공유할 수 있을 정도가 되려면 얼마나 걸릴지 … 지금 현재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워낙 훌륭한 사람들이 많은 곳이기 때문에 또다른 세상을 맞이하는 기분이 들지도 모르고 어쩌면 너무나도 당연했던 느낌처럼 쉽게 다가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반반씩 얘기하는건 “겪어보지 않고는 아무것도 모른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과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변화에서 가장 어려운 것은 새로운 방법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옛 방식을 버리는 것이다’ — 우드러프

이건 지금 가장 필요한 방법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계산해보니 그전 직장에서 2060일 (2001.6.11-2007.1.31) 동안 일을 했습니다. 기간도 중요한 것이지만, 워낙 나름대로 일하는 방식이 정형화된 곳이었기 때문에 현재 제 당면 과제는 “옛 방식을 버리는 것” 입니다. 그럼 빠르게 변화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더 적극적으로 변하고 싶습니다. ^^;;

기업에서 대부분 변화가 실패로 끝나는 원인은 직원들이 무의식적이고 반응적으로 일하고 있는 현상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변화를 추진하기 때문이다.


이런 일은 없을 거라고 상상하고 있습니다. 주도적이고 적극적이고 즐겁게 일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갈때마다 변화무쌍하게 변하는 화이트보드에 적힌 많은 글들~~ 에서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젊은느낌! 신선한느낌! 진지한느낌!  어서 공유해보고 싶습니다. !!!

아래는 책에서 자주 등장하는 이너게임을 현재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기법으로 보여준 내용인데, 기억의 차원에서 적어두도록 하겠습니다.

이너게임 코칭의 세 가지 대화
인지, 선택, 신뢰의 3요소는 주의를 집중하게 만들어주는 요소이며, 또한 학습의 기반이기도 하다.


  1. 인지를 위한 대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현재)
  2. 선택을 위한 대화 – 무엇을 원합니까? 왜 그렇게 하고 싶은가? (희망하는 미래 상태)
  3. 신뢰를 위한 대화 – 자신감이 있는가? (자신에 대한 신뢰는 어릴 때 우리 모두 가지고 있던 능력인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의심, 두려움, 능력을 제한하는 관념 등을 unlearn하게된 것이다)

지금은 변화의 바로 앞에서 상상만 하면서 쓸 수 밖에 없는 내용이었습니다. 앞으로는 새로운 곳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벌어질 다이내믹한 내용들을 경험해 보면서 비슷한 주제를 가지고 2부를 쓰게될 날이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 무엇을 가르쳐 주려 하지 않아도 늘 배울 것이 많은 오픈마루에서 일하게 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저는 ‘온 국민이 Rss Reader를 쓰게 되면?’이란 포스트를 접하면서 오픈마루를 알게 되었죠..
    최근들어 TNC와 더불어 좋은 인재를 얻기 위해 회사의 장점을 더욱 real하게 오픈하는 분위기 입니다~
    JasonPA님께서도 많은 블로거들께 값진 포스트로 귀한 영향을 많이 주시기를 기대해 봅니다!
    아, 그리고 포스트 내용이 좋아 제 블로그에 인용하려고 합니다!

    • 감사합니다. ^^; 열심히 해볼 생각입니다. 저도 그 포스트에 트랙백을 달았던게 제 블로그와 오픈마루사이의 첫 링크였습니다. ㅎㅎ

  • Pingback: The Purpose Driven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