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로 이주중


그동안 blogger.com -> wordpress.com 등으로 이사다니다가. 이제 급기야 티스토리에 도달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글쎄 악필이 붓 탓하는 것은 아니라 하지만, 새로운 도구가 나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건 사실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블로그 서비스에서 문제가 되었던 것은 무었일까? 이전에 사용했었던 두군데 모두 “내 맘대로” 부분이 조금은 미흡했던 것 같다. 2% 부족함을 느꼈던 때문인지는 몰라도, 뭔가 땡기는 것이 생기면 바로 옮겨가야지 하고 노려보던 찰나에 평소에는 눈여겨 보지 않던 국내 서비스중에 티스토리가 눈에 들어오게 되었다.

부족한 부분을 티스토리가 충분히 채워줄 것인가? 라는 질문에는 지금은 언뜻 답할 수는 없지만 벌써부터 이래저래 데이타를 이전할 방법을 찾아보는 걸로 봐서는 조만간 메인 블로그로 사용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그리도 티스토리에 애책을 갖고 시작할 수 밖에 없는 요인중 또하나는, 너무나도 얻기 힘든 계정 ㅡㅡ;;; 이런 것도 무시못할 요인이다. (정말 힘들게 얻은 것 같다… 하여간 계정을 만들게 해준 dongki님에게 감사하는 맘을 가지면서)

이제 또다시 시작이다.